한국 뷰티 시장 올리브의 완승? 세포라도 철수, 1300 매장으로 시장 점령

0

한국 뷰티 시장 올리브의 완승?

세포라도 철수, 1300 매장으로 시장 점령

Olive Young’s victory In Korean beauty market?

Sephora withdraws too, Dominated Market with 1300 Stores

세계 최대 화장품 편집숍으로 꼽히는 세포라가 한국내 시장에서 철수한 다고 밝혔다. 세포라가 한국내 사업을 접으면서 이제 뷰티 시장에 남은 주요 한국내 플레이어는 올리브영과 시코르뿐이다. 업계에서는 사실상 올리브영의 완승이라는 평가가 나왔다.

Sephora, one of the world’s largest multi-brand cos- metics shops, announced that it will withdraw from the Korean market. As Sephora closed its business in Korea, the only major Korean players left in the beauty market are Olive Young and Sikor. Industry experts say that it is actually a complete victory for Olive Young.

#Sephora is also Cheolsu, and ‘Olive Young’ occupies the beauty market

세포라는 공식 SNS 계정을 통해 “무거운 마음으로 한국에서의 영업종 료를 결정했다”며 “2024년 5월 6일부터 단계적으로 매장 운영을 종료”한다고 밝혔다. 세포라는 루이비통모에헤네시그룹(LVMH)에서 운영 하는 세계 최대 규모의 뷰티 편집숍이다. 2019년 10월 한국 시장에 진출 해 5개 지점을 운영했었다.

Sephora said on its official SNS account, “We decided to end our business in Korea with a heavy heart,” and added, “We will gradually close our store from May 6, 2024. Sephora is the world’s largest multi-brand beauty shop operated by Louis Vuitton-Moe Hennessy Group (LVMH). It entered the Korean market in October 2019 and operated five branches.

‘코덕(코스메틱 덕후, 코스메틱에 푹 빠져있는 사람, 영어로는 Cosmet- ic Nerd)’의 높은 관심을 받으며 국내 시장에 진출했던 세포라는 론칭 후 3년 내 매장 수를 14개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하지만 코로나 19로 오프라인 뷰티 시장이 직격타를 맞으면서 실적 부진을 면치 못했다.

Sephora, which entered the domestic market with the high in- terest of Cosmetics fan (Cosmetics Nerd in English) announced its plan to expand the number of stores to 14 within three years after its launch. However, the company suffered a direct hit to the offline beauty market due to COVID-19, and suffered a slump in its performance.

업계에서는 세계적인 뷰티 편집숍인 세포라도 힘을 쓰지 못할 정도로 한 국내 시장에서의 올리브영 파워가 상당하다고 평가한다. 서용구 숙명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여러 업체가 뷰티 시장에 뛰어들어 업계 경쟁이 치열했 으나사실상지금으로선올리브영의완승이라고볼수있다.뷰티전문스 토어로서 올리브영과 경쟁할 수 있는 업체가 없는 상황”이라고 언급했다.

The industry evaluates that Olive Young’s power in the Korean market is so great that even Sephora, a global beauty multi- brand cosmetic shop, cannot use its power. Seo Yong-gu, a business professor at Sookmyung Women’s University Korea, said, “Many companies entered the beauty market, and the industry was fiercely competitive, but for now, it can be seen as a complete victory for Olive Young. As a beauty store, there is no company that can compete with Olive Young.”

1300여 개 매장을 보유한 CJ올리브영은 지난해 매출이 $3.2 Bil- lion으로 아모레퍼시픽($3 Billion), LG생건($2.2 Billion)의 매출액을 넘 어섰다. 지난해 영업이익은 $360 Million로 70% 증가세를 보였다.

CJ Olive Young, which has more than 1,300 stores, posted $3.2 billion in sales last year, surpassing AmorePacific’s $3 Bil- lion and LG’s $2.2 billion sales. Last year, its operating profit rose 70 percent to $360 million.

올리브영의 성장 동력은 차별화된 브랜드 소싱 역량으로 꼽힌다. 이종 우 아주대 경영학부 교수는 “2000년대 초반 미샤, 더페이스샵 등 로 드샵 단일 브랜드 중심으로 뷰티 시장이 움직일 때 올리브영은 중소기 업의 숨어있는 브랜드, 해외 브랜드를 발굴하는 데 집중했다. 소위 숨겨 진 보석을 찾아낸 것”이라며 “올리브영이 일찍이 많은 브랜드를 선 점해놨기 때문에 세포라나 다른 뷰티 편집숍이 후발주자로 시장에 들 어왔을 때 신규 브랜드를 발굴하기가 어려웠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The driving force behind Olive Young’s growth is its ability to source differentiated brands. “When the beauty market shifted to single road shop brands such as Misha and The Face Shop in the early 2000s, Olive Young focused on discovering hidden and overseas brands of small and medium-sized companies,” said Lee Jong-woo, a business professor at Ajou University Korea. “We found hidden gems,” he said. “Since Olive Young had dominated many brands early on, it would have been dif- ficult to find new brands when Sephora or other multi-brand beauty shops entered the market as latecomers.”

외국인 여행객“한국 화장품 쓸어 담는다” …1분기 외국인 매출 263% 늘어

영미권 940%, 동남아 539% 증가, 마스크팩 1위 … 치아미백제 2위

Foreign Traveler “Sweeps Korean Cosmetics” …Foreign Sales increase 263% in Q1

940% increase in Anglo-American and 539% increase in Southeast Asia, No. 1 Mask Pack… No. 2 Dental Whitening Agent

한국을 찾은 외국인들은 K뷰티 화장품들을 쓸어 담고 있는 가운데, 올 해 1분기 올리브영의 외국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263% 증가했다. 특 히 영미권 관광객들의 구매율 상승이 두드러졌다. 매출이 늘어난 비율 을 보면 영미권이 940%, 동남아 지역이 539%, 일본이 248%, 중국이 173%였다.

While foreigners in Korea are sweeping up K-beauty cosmetics, Olive Young’s foreign sales rose 263 percent year-on-year in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Especially, the purchasing rate of Anglo-American tourists has increased significantly. In terms of sales growth rate, 940 percent were in Anglo-American, 539 percent were in Southeast Asia, 248 percent were in Japan and 173 percent were in China.

외국인 관광객들이 한국에서 많이 구입해가는 화장품은 뭘까. 작년 1월 1일부터 올해 1분기까지 외국인들이 구입한 화장품 상위 5개 제품 가운데, 가장 많이 팔린 제품은 토리든의 ‘히알루론산 마스크’였다. 한국 화장법의 가장 큰 특징인 수분감 있는 피부 표현을 원하는 외 국인들이 늘어나면서 이를 강조한 마스크팩의 인기가 높은 것이다. 2위는 뷰센의 치아미백제, 3위는 손상된 머릿결을 관리하는 제품인 어노브의 ‘딥 데미지 트리트먼트’였다. 4위는 피부 탄력을 강조한 바 이오힐보의 ‘프로바이오덤 3D 리프팅 크림’였고, 5위는 라운드랩의 ‘자작나무 수분선크림’이었다. 올리브영 관계자는 “주로 영미권 관 1 광객들에게는 스킨케어와 선케어, 일본 관광객들에게는 치약, 헤어 관련 제품들이 인기가 많다”고 말했다.

What kind of cosmetics do foreign tourists buy a lot in Korea? Among the top five cosmetics products purchased by foreign- ers from January 1 last year to the first quarter of this year, the best-selling product was Torriden’s Hyaluronic Acid Mask. As more and more foreigners want to express their hydrated skin, which is the biggest feature of Korean cosmetics, mask packs emphasizing this are gaining popularity. The second place was VUSSEN’s tooth whitening product, and the third place was UNOVE’s Deep Damage Treatment, a product that takes care of damaged hair. The fourth place was BIOHEAL BOH’s “PRO- BIODERM 3D Lifting Cream,” which emphasizes skin elastic- ity, and the fifth place was ROUND Lab’s “Birch Moisturizing Sunscreen.” An Olive Young official said, “Skin care and sun care products are mainly popular among Anglo-American tour- ists, toothpaste and hair products among Japanese tourists.”

<한국을 방문하는 외국 여행객들이 쓸어 담는 제품 1위~5위 / 올리브영제공>

1. 토리든의‘히알루론산 마스크’

2. 뷰센의 치아미백제

3. 어노브의‘딥 데미지 트리트먼트’

4. 바이오힐보의 ‘프로바이오덤 3D 리프팅 크림’

5. 라운드랩의‘자작나무 수분선크림’

K뷰티의 인기는 유튜브와 틱톡 콘텐츠를 통해 확산되고 있다.‘K뷰티 제 품 중 꼭 사야 할 것(K-beauty must buy)’‘올리브영 제품 후기(Olive Young haul)’ 등의 키워드로 수백 개의 영상이 유튜브와 틱톡에 올라와 있다. 또 국내 연예인들의 화장법을 따라 하는 영상도 인기다. 영상에는 어김없이 촬영에 쓰인 한국 화장품이 소개된다. 한국 연예인처럼 화장을 하려면 한국 화장품을 사야 한다는 생각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것이다.

The popularity of K-beauty is spreading through YouTube and TikTok. Hundreds of videos have been uploaded on YouTube and TikTok under keywords such as “K-beauty must buy” and “Olive Young haul.” Videos that mimic the makeup methods of Korean celebrities are also gaining popularity. The videos al- ways introduce Korean cosmetics that are used in filming. This inevitably leads to the idea that people have to buy Korean cosmetics if they want to do makeup like Korean celebrities.

올리브영은 서울 명동타운점과 홍대타운점을 외국인을 위한 특화매장으 로 만들었다. 명동타운점의 경우 고객의 90% 이상이 외국인이라고 한다. 이곳엔 한국어 제품 설명을 영어와 일본어, 중국어는 물론 베트남어와 몽 골어 등 16개 언어로 번역해주는 휴대용 기기가 비치돼 있다.

Olive Young has transformed its Myeongdong and Hongik Uni- versity branches into specialized stores for foreigners. More than 90 percent of its customers are foreigners. The store is equipped with portable devices that translate Korean product descriptions into 16 languages, including English, Japanese, Chinese, Vietnamese and Mongolian.

Share.